뉴스

금태섭 “안철수, 나하고 제3지대 단일화 먼저 하자”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최고관리자
  • 아이피 162.♡.118.83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서울시장 출마 선언…“통합·협치로 상식의 정치 복원”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이 31일 서울 마포구 홍대입구 프리즘홀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금 전 의원은 이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를 향해 ‘제3 지대 경선’을 제안했다. 공동취재사진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31일 서울시장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금 전 의원은 국민의힘 후보가 결정되기 전까지 후보를 단일화하자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게 ‘제3 지대 경선’을 제안했다.

금 전 의원은 이날 서울 마포구 홍대 프리즘홀에서 서울시장 출마선언식을 갖고 4·7 보궐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금 전 의원은 이날 “이번 보궐선거는 서울시민의 삶을 바꾸고 우리의 미래를 위한 변화의 새 판을 열어야 하는 선거이지만, 민주당은 자신의 책임으로 인한 보궐선거에 당헌을 고쳐가며 후보를 내고 국민의힘에선 서울시장직을 스스로 걷어찬 후보, 총선 대참패의 책임이 있는 정치인들이 후보로 나서고 있다”며 “소신의 정치인, 금태섭이 서울시장 선거에서 승리를 통하여 서울의 새로운 변화를 열어가겠다”고 밝혔다.

금 전 의원은 이날 선언에서 통합과 협치의 바탕 위에 선 상식의 정치를 복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출마선언을 준비하면서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비판하려고 했지만, 깊이 고민하면서 생각을 바꿨다. 과거보다 미래를 남 탓보다 통합을 이야기 하고 싶다”며 “진영논리, 편 가르기를 극복하고 상식과 원칙이 바로 선 정치의 새판을 열기 위해서는 누군가는 용기를 갖고 시작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엄중한 시기를 오래되고 낡은 정치에 맡길 수는 없다. 원칙을 지키고, 진영논리에서 벗어나 합리적으로 판단하는 리더가 필요하다”며 “낡고 오래된 정치의 벽에 균열을 내고, 참신한 정치의 출발을 보여드리겠다”고 약속했다.

금 전 의원은 이날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제안한 국민의힘 후보 선출 뒤 단일화 협상에 최적화된 ‘제3 지대 경선’을 안 대표에게 제안하기도 했다. 금 전 의원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에게 각 당 경선 기간 동안 단일후보 선출을 위한 ‘금태섭-안철수 단일화 경선’을 제안한다”며 “진짜 민생을 위해서 무엇이 필요한지, 오래된 정치를 어떻게 바꿀지, 진지하게 토론하자”고 말했다. 금 전 의원은 이어 “경선 룰을 둘러싼 볼썽 사나운 샅바 싸움은 치우고 서울시민을 위한 진짜 문제를 놓고 각자의 입장을 솔직히 얘기하자”며 “3월 초까지 매주 한 번씩만 주제를 정해서 토론을 해도 네다섯 번은 할 수 있다. 그 후 서울시민들에게 선택의 기회를 드리자”고 했다.

금 전 의원은 이날 코로나19로 고통받고 있는 서울시민들을 위한 정책 공약의 얼개를 제시하기도 했다. 금 전 의원은 특히 이날 출마선언을 한 프리즘홀이 서울의 자영업, 그 가운데서도 가장 큰 고통을 겪고 있는 문화예술계의 어려움을 상징하는 곳이라며 자영업자들에게 월 임대료의 80%에 해당하는 200만원을 6개월간 지원하는 제도를 핵심 공약으로 내세웠다. 이어 △디지털 부시장 신설과 스마트 서울 인프라 구축 △청년 구직활동 지원금 6개월간 50만원씩 지급 △서울형 공공재개발 △서울인권조례 제정 등을 제시했다.

노현웅 기자 goloke@hani.co.kr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