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나경원-오세훈 어색한 만남…"10년전 희생" vs "자책감 컸다"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최고관리자
  • 아이피 162.♡.119.174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인사하는 나경원 오세훈 / 연합뉴스국민의힘은 20일 고(故) 박원순 전 시장의 재임기간을 '잃어버린 10년'으로 평가하고, 다가올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승리를 다짐했다.

오세훈 전 시장과 나경원 전 의원 등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당 후보들이 한자리에 모인 건 이번이 처음이다. 국민의힘 서울시당은 이날 중앙당사 3층 대회의실에서 '박원순 시정 잃어버린 10년, 재도약을 위한 약속'을 주제로 발표회를 열었다.

서울시당 측은 "부동산값 폭등과 전세대란을 초래한 주택정책, 좌파 생태계를 위한 세금 나눠먹기, 글로벌 도시경쟁력은 뒷전인 복지 포퓰리즘이 대표적인 10대 실책"이라고 주장했다.

발표회에 참석한 주호영 원내대표는 "국민 모두가 알다시피 이번 선거는 박원순 전 시장이 지속적으로 부하를 성추행하다가 고소당하게 되자 책임을 지지 않으려고 자살해서 생긴 선거 아니겠느냐"며 "우리 모두가 합심, 단합해서 잃어버린 10년을 되찾고 빼앗긴 시정을 맡아서 시민을 행복하게 하고 내년 대선에서도 우리가 집권할 수 있는 계기로 만들자"고 말했다.

전임 시장의 정책을 규탄하는 자리였지만 라이벌 후보들끼리는 날 선 신경전을 이어갔다.

2011년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했던 나 전 의원은 "10년 전 오 전 시장이 그만두고, 안철수 후보가 그만두면서 박원순 후보 손을 들어줬을 때 우리 당 누가 나와도 힘든 선거였다"며 "그때 홍준표 대표가 간곡히 부탁하면서 당을 위해 희생해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무상급식 주민투표 후 시장직에서 물러난 오 전 시장을 겨냥한 발언으로, 자신은 당을 위해 헌신했다는 점을 강조한 걸로 보인다.

이에 오 전 시장은 "제 후임 시장이 잘못된 길을 걸을 때마다 따가운 시선이 저에게 와서 마음의 부담이나 자책감이 컸다"며 "벌은 달게 받겠다. 그러나 책임도 지겠다"고 응수했다.

오 전 시장은 나 전 의원에 대해 "인턴시장"이라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선 "나 전 의원을 대상으로 한 말이 아니라 이번 선거가 일 년짜리라 취임 1주년에 비로소 시장됐구나, 하던 기억이 나 그런 취지에서 드렸던 말씀"이라고 설명했다. / 차정승 기자

차정승 기자(jscha@chosun.com)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