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영선, 서울시장 출마 선언…"서울 내 21곳 거점 개발"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최고관리자
  • 아이피 162.♡.118.45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앵커>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오는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하면서 여야 경선 대진표가 사실상 완성됐습니다. 국민의힘은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선거에 나설 예비 후보들을 1차로 추렸습니다. 한세현 기자입니다. <기자>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했습니다. 4선 우상호 의원에 이어 여권에선 두 번째입니다. 박 전 장관은 서울 도심을 21곳으로 나눠 거점 개발해 양극화와 환경문제 등을 해결하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습니다. [박영선/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 출퇴근과 통학이 21분 (거리)에 있는 21개의 컴팩트 앵커를 즉, 21개의 다핵분산도시 형태로 서울을 만들겠습니다.] 일찌감치 서울시장 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같은 당 우상호 의원은 경기도가 주관하는 '경기 기본주택 토론회'에 참석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오늘(26일)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예비경선 진출자를 확정했습니다. 서울은 8명, 부산은 6명으로 주요 후보들은 모두 1차 관문을 통과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은 오늘 여성인력개발센터를 찾아 여성 일자리 대책 공약을 발표하고, 같은 당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택시회사를 찾아 기사들의 고충을 듣고 제도개선 방안을 모색합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서울시 선거관리위원회를 찾아 서울시장 예비후보로 등록했는데 국민의힘 입당 거부를 분명히 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출처 : SBS 뉴스
원본 링크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6185293&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알림 0